본문 바로가기
먹고마시고놀고!

[김씨네 서서갈비] 갈비살 왕돼지갈비

by 모카찌 2020. 11. 20.
반응형

당고개에 이런 고깃집도 있었구나 상당히 괜찮았던 집! 김씨네 서서갈비

아버지가 아는 지인들과 드시고 와서 괜찮다고 해서 가족끼리 다녀왔다. 허름한 외관과는 다르게 상당히 사람도 있었고 맛도 괜찮았던 가계였다.

외관은 정말 허름하다. 옆에 매운탕집이 있는데 여기도 상당히 자주 가시는듯했다. 아쉽게도 외관은 촬영하지 못했다;; (깜빡했음) 참고로 주차하기는 진짜 힘들다. 차를 가지고 간다면 좀 돌아서 주차장소를 찾아야 할 듯하다.

 

개인적인 느낌으로는 갈비살은 살짝 비싼 편 돼지갈비는 적당한 편 타 메뉴도 엄청 비싸다는 느낌은 들지 않았다. 동네 특성상 식사류도 상당히 많이 팔릴듯했다. 사장님이 오늘 갈비 맛있다고 계속 갈비를 추천해주셔서;;; 갈비로 주문했다 ㅋㅋ;; 왼쪽에 참숯 수제 갈비 정식이 만원에 갈비 180g에 서비스 후식 메뉴(냉면, 된장찌개, 잔치국수)중 하나 택할 수 있어서 상당히 가성비가 괜찮아 보였다.

 

기본 찬 구성은 괜찮았다. 샐러드나 파절임도 맛있었고 특이한 밑반찬은 없었지만 정갈한 느낌이었다.

 

 

황제 생 갈비살 - 13,000원

갈비는 맛이 없을 수가 없다 ㅋㅋ 3인분을 주문했는데 생각보다 갈비라서 그런지 양이 적어 보였다... 130g이 1인분이니 3인분이면 390g 음...ㅠㅠ 

 

갈비살도 두툼하고 신선해 보였다.

 

고기를 워낙 좋아하고 맛이 심하게 이상하지 않는 이상 잘 먹는 편이라서 맛 평가를 하기는 힘들고 맛있다 ㅋㅋ;; 

 

그래도 최근에 간 쇠고집과 비교하면... 음 개인적으로는 쇠고집이 더 맛있었다.(맛의 많은 차이를 느낄 만큼 미각이 뛰어난 것은 아님;;) 일단 쇠고집은 초벌을 해주어서 바로 먹어도 돼서 좋았고 살짝 더 쫀득한 느낌?이었던 것 같다.

 

 

국내산 왕 돼지갈비 - 13,000원

상당히 큼직하게 나온다. 갈비뼈(식용 전분으로 붙인지는 모르겠지만;;)에 잘 붙어져 있는 돼지갈비이다. 크기도 상당히 크고 빛깔은 그냥 양념된 돼지 갈비 빛갈 살짝 갈색? 앞서 말했듯이 아무래도 양념을 포함하더라도 250g이니 생각보다 두툼했다.

 

돼지갈비의 맛도 상당히 괜찮았다. 음... 무한 리필 돼지갈비의 집의 경우에는 양념이 엄청 단편이 많다. (아버지 말씀으로는 달게 해서 빨리 질리게 해서 테이블 회전율을 높인다고는 하는데 개인 생각이시니 ㅎㅎ;;) 그런데 이 집 돼지갈비는 엄청 달지 않고 은은한 단맛으로 삼삼한 편이어서 좋았다. 

 

후식냉면 - 4,000원

후식냉면은 함흥냉면 스타일인데 의외로 후식치고는 맛있었다. 나름 냉면 마니아인데 무난하게 맛있다고 느꼈다. 보통 냉면 전문점이 아니거나 못하는 집 가면 냉면 전분기도 안 빼고 주는 집이 있는데 이런 집은 진짜 기본도 안되어있다고 생각한다. 전분기가 잘 빠져있어서 좋았고 양념도 엄청 맵지 않고 괜찮았다. 양도 딱 후식에 적당한 양이였다. 정식으로 주문한 냉면은 후식보다 살짝 양이 많을듯한 느낌이다.(실제로 주문은 하지 않아서 모르지만)

 

육수의 맛은 음... 맛있다고 하는 냉면집보다는 살짝 덜했지만 무난하게 맛있다. 엄청 맛있지는 않지만 기본은 하는 맛있는 냉면이었다.

 

의외로 사진은 찍지 못했는데 후식으로만 주문되는 잔치국수(3,500원)의 양이 생각보다 많았다. 거의 한 끼로 먹어도 되는 수준이나 이였다. 아버지도 무난하게 괜찮다고 평가하셨다.(엄청 맛있는 건 아닌듯함) 

 

 

총평

 고기는 언제 먹어도 맛있다...ㅎㅎ;; 이런 집이 있는지 몰랐지만 전체적으로 고기의 질도 괜찮고 밑 반찬고 깔끔했다. 후식냉면이나 잔치국수 전체적인 퀄리티를 보아 식사류도 무난하게 맛있을듯하다.(집에서 멀어서 따로 식사류를 먹으로 방문할 거 같지는 않다... 주변에 사는 사람은 방문해서 먹어도 실망하지는 않을듯하다.ㅠㅠ)

 

 개인적으로는 갈빗살보다는 왕돼지갈비가 더 맛있다고 느꼈던 집이었다. 아버지가 가끔 데리고 가실 듯?

반응형

댓글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