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먹고마시고놀고!

[돈까스먹는용만이] 듀얼 돈까스

by 모카찌 2020. 10. 27.
반응형

오랜만에 방문한 돈가스 먹는 용만이

상계역에서 가까운 거리에 있다

옆에 뭔가 건물이 있었는데 다 허물고 허허벌판이 되어있다.

평일 저녁에 방문해서 그런지 웨이팅은 없었다. 예전에 삼대 천왕 나오고 웨이팅 엄청 많았을 때 으음 굳이... 이런 생각은 항상 가지고 있었다.

예전부터 자주 먹던 듀얼 돈가스
가격은 7500원

샐러드랑 밥은 무한으로 리필 가능하다.

예에에에에전에는 1.5리터 콜라 한 팩씩 주고 알아서 먹을 만큼 따라먹고 갔었는데 개인적으로 핵 불호였다.

지금은 디스펜서로 바뀌었고 탄산수도 가능! 이 방식이 훨씬 좋다.


단면 컷! 고기는 엄청 두껍지는 않다.
개인적으로 핫소스가 기본 소스보다 맛있다 하지만 천 원 더 주고는 먹을 정도는 아닌 것 같아 500원 더 추가되는 듀얼 돈가스를 많이 시킨다. 맛은 소소 엄청 특별하지는 않다.

이 집의 주 메뉴는 로즈 돈가스(로제 소스 베이스인 듯) 까르보 돈가스(까르보나라 소스 베이스) 하나 더 있었는데... 막 가쓰오부시 많이 올라가고 그거 3개를 많이 주문하는 것처럼 보였다.

가장 장점은 앞에 말한 돈가스나 카레돈까스같은 일반적이지 않은 소스의 돈까스를 먹을수있는점 밥샐러드음료의 무한리필이다

조심스럽지만 돈가스 본연의 맛은 솔직히 아쉬운편이다. 종류는 다르긴 하지만 숨겨진 강자로 주변에 코코로돈까스가 있어서 일식돈까스 먹으려면 이집도 추천! 다양한 맛을 경험해보고 싶다면 돈까스 먹는 용만이도 가볼만하다!

엄청 예전에 가게 위치 옮기기 전부터 갔었는데 주인아저씨도 나이가 드시고 신메뉴 개발에 대해 가성비? 가 떨어지다 보니 메뉴가 많이 사라졌고 더 이상 추가 메뉴 개발도 없을듯하다.

총평-예전처럼 단골들만 가는 집으로 바뀐 집... 삼대 천왕 이후로 기회를 놓친 아쉬 운집...

반응형

댓글0